영어글쓰기 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사상 첫 ‘수능 연기’ 불러온 포항 강진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1-19 22:31:1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진으로 인해 체육관에 대피한 포항 시민들. 포항=뉴시스

 

15일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작년 경북 경주에서 일어난 규모 5.8의 ‘9·12 강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강한 지진이다. 서울 등 전국에서 감지된 지진은 전진(큰 지진 앞에 일어나는 작은 지진)과 본진(어떤 지역에서 일어나는 지진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지진), 여진(지진이 끝난 뒤 일어나는 작은 지진)이 이어지면서 진앙(지진이 처음 일어난 지점의 위 부분)을 중심으로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내리고 유리창이 부서져 주차된 차량을 덮치는 등 큰 피해가 났다.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교육부는 16일 치를 예정이었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1월 23일로 연기했다. 수능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험생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내린 힘든 결정”이라며 “집중적인 학교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대체시험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이다. 시험지 유출 우려나 대입 전형 일정을 전반적으로 조정해야 하는 부담을 감수하면서 수능을 연기하기로 한 것은 행정적인 혼란이 있더라도 학생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고 본 결정이다. 이미 포항의 수능시험장 14곳을 모두 점검한 결과, 다수의 시험장 건물에서 균열이 생겼고 예비시험장 등 다른 학교에서도 피해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

 

지난해 경주 지진 당시 다음 날 46회의 지진이 발생했고 이후에도 여진이 지속된 점을 감안하면 일주일 뒤라고 해서 안전을 보장할 수는 없다. 불안한 상태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제대로 볼 수 있을지 우려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시험장의 안전뿐 아니라 다른 돌발사태에도 대비해 교육부뿐만 아니라 범정부(정부 전체) 차원의 후속 대책이 필요하다. 수능일에 맞춰 컨디션 조절을 해왔던 수험생들이 당황할 것은 당연하다. 교육당국은 수험생의 동요를 진정시키고, 일주일 연기된 수능을 무리 없이 치를 보완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15일 지진이 발생한 뒤 기상청은 발생 19초 만에 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이어 4초 뒤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정부와 민간의 첫 대처가 작년보다 나아졌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얕은 진원 탓에 느껴지는 진동이 커 공포감은 더 확산됐다. 이제 한반도에서 규모 5.0∼6.0의 지진 발생은 늘 가능한 일로 봐야 할 것이다.

 

포항 지진은 경주 지진처럼 양산단층대에서 일어났다는 잠정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단층 주변에 원전이 밀집돼 불안 심리가 커질 수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24기가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원전의 내진설계 최저 기준은 규모 6.5여서 안전에 문제가 없지만 지진 예상지역에 대한 전면적이고 철저한 점검은 필요하다.

 

동아일보 11월 16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