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트럼프, 세계에 김정은 독재 고발했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1-12 22:32:59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8일 우리나라 국회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북한 김정은을 향해 “우리를 과소평가하지 말라. 우리를 시험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트럼프는 빌 클린턴 이후 24년 만의 미국 대통령 국회 연설에서 “한미 양국뿐 아니라 모든 문명국가를 대신해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과거 미국의 자제를 유약함으로 해석했다. 이것은 치명적인 오산(잘못 추측함)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길도 제시하겠다”며 핵 개발 중단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총체적(모두 합침) 비핵화(핵무기를 없게 함)를 촉구했다.

 

35분간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전 세계를 향한 김정은 독재체제 고발장이었다. 한반도 남쪽 대한민국이 이룬 기적에 대해서는 무한한 찬사(칭찬하는 말)를 보냈다. “한국은 6·25전쟁 이후 두 세대 만에 지구상에서 가장 부강한 국가의 반열에 올랐다. 경제적 탈바꿈은 정치적 탈바꿈으로 이어졌다”며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점을 극찬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북쪽의 폭군정치에 대해 “역사의 실험실에서 벌어진 비극적 실험 결과”라며 ‘감옥 국가(prison state)’ ‘종교집단처럼 통치되는 국가’ ‘누구도 가선 안 되는 지옥’이라고 고발했다. 주민들이 겪는 참혹한 현실도 낱낱이 들춰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 온 것은 북한 독재체제의 지도자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어서”라며 김정은에게 정면 경고했다. 미국의 결의를 시험하다 사라진 많은 정권이 있었음을 상기시키며 “당신이 획득한 무기는 당신을 안전하게 하지 않는다. 정권을 심각한 위험에 빠뜨릴 뿐이다”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를 향해서도 “지금은 힘을 보여줄 때다. 평화를 원한다면 항상 굳건해야 한다”며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요청했다. 모든 국가들, 특히 중국과 러시아를 말하며 유엔 대북 결의의 완전 이행과 북한과의 외교관계 격하(격을 낮춤), 모든 교역관계 단절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휴전선을 “평화와 전쟁, 품위와 타락, 법치와 폭정, 희망과 절망 사이에 그어진 선”이라며 한미동맹의 자유수호 의지를 거듭 과시했다. 북한도 상황 파악이 분명해졌을 것이다. 선택은 이제 김정은의 몫이다.

 

동아일보 11월 9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19스키캠프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