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2019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무릎 꿇은 엄마, 정작 무릎 꿇을 사람 누군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17 21:45:2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강서지역 공립 특수학교 신설’을 위한 주민토론회에서 장애 아동의 부모들이 설립 반대 측 주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 웰페어뉴스 제공
 
 

지난 5일 서울 강서구 가양동 공진초 부지에 특수학교를 세우는 문제로 열린 주민 토론회에서 장애아를 둔 엄마 20여 명이 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무릎을 꿇었다. 먼저 무릎을 꿇은 장민희 씨를 비롯한 대부분이 자녀가 고학년이어서 학교가 생겨도 자녀를 보내지 못한다. 그럼에도 이런 행동을 한 것은 다른 장애아라도 혜택을 입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였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져 나간 이 영상은 장애인 부모의 아픔과 함께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문턱에서 장애인학교 하나를 품지 못하는 우리 사회의 민낯(화장을 하지 않은 얼굴)을 보여주었다.

 

다운증후군 자폐 발달장애 등 지적장애인들이 가는 특수학교가 턱없이 부족하다. 1000만 도시 서울에서 특수학교는 29개에 불과하고 8개 자치구에는 학교가 아예 없다. 학생들은 불편한 몸으로 다른 구에 있는 학교로 하루 3, 4시간씩 원거리(먼 거리) 통학을 한다. 사정이 이런데도 지역 주민들은 특수학교가 들어오면 집값 땅값이 떨어진다고 아우성이다. 기피(싫어하여 피함)시설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우리 동네만은 안 된다는 지역이기주의 현상인 님비(NIMBY·Not in My Back Yard)는 외국에서도 나타나지만 기피시설에 장애인 시설이 포함되는 건 지극히 한국적 현상이다.

 

현재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지을 예정인 노인 요양시설 실버케어센터에 대한 지역 주민의 반대 민원은 450건을 넘어섰다. 화장장, 납골당, 쓰레기처리장 등은 공동체의 존속(그대로 있음)과 번영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다.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우리 동네에 들어와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야말로 공동체를 좀먹는 지역이기주의이다.

 

지역 주민의 이해가 엇갈리는 사안일수록 정치의 역할이 중요하다. 정치의 중요한 기능이 자원 배분이고 갈등 조정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 정치인들이 이런 역할을 제대로 하는지 의문이다. 기피시설일수록 설립 초기 단계부터 지역 주민을 사업 주체로 참여시키고 편의시설을 늘리는 지원책으로 갈등을 해소하는 선제적(앞지르는) 조치가 필요하다. 장애인 학생의 엄마가 무릎을 꿇는 영상을 보면서 정작 무릎 꿇을 사람이 누군지 돌아보게 된다.

 

동아일보 9월 11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19스키캠프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