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일본, ‘강제징용’ 처음으로 언급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5-07-06 15:01:2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

[뉴스브리핑]일본, ‘강제징용’ 처음으로 언급

 

일제강점기에 조선인들이 일본에 강제로 끌려가 일했던 탄광, 제철소를 포함한 일본의 근대 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최근 선정됐다. 일본은 이번에 세계유산으로 선정된 산업시설 중 일부에 ‘수많은 조선인이 자신의 뜻과 달리(against their will) 힘든 조건에서 강제로 일했다(forced to work)’고 알리는 시설을 별도로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본이 일제강점기에 조선인들을 강제징용한 역사적 사실을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세계유산이 된 일본 근대 산업시설 23곳 중 7곳은 강제징용이 이뤄진 곳. 일본이 이 시설들을 세계유산에 등재(기록해 오름)하려는 계획이 알려지자, ‘일본이 과거사를 외면한 채 시설들을 아름다운 문화재로만 포장하는 건 옳지 않다’는 비판이 국제적으로 일었다. 한국정부는 일본에 “강제징용의 역사를 인정해야 한다”고 끈질기게 요구해왔다.

 

하지만 일본이 강제징용을 정식으로 인정한 것이냐를 두고 아직도 논란은 남아 있다. 일본이 일본인들에게 일본어로 이번 세계유산 등재를 설명한 내용에는 ‘강제로 일했다’는 표현 대신 ‘일하게 되었다’라는 표현만 등장하기 때문이다.

 

공혜림 기자 hlgong37@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