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네이처가 뽑은 ‘올해의 사진’ 혜성과 함께 ‘찰칵’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12-26 05:03:2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아이슬란드 바우르다르붕카 화산이 폭발했을 당시 모습. 네이처

자연과 과학 연구가 빚어낸 멋진 사진들이 눈길을 끈다. 영국 과학학술지 네이처는 최근 ‘올해의 사진’ 11장을 뽑아 발표했다. 그중 몇 장을 살펴보자.

 

① 이글이글 노을

 

이 사진은 9월 아이슬란드 동쪽에 있는 바우르다르붕카 화산이 폭발했을 당시 찍혔다. 네이처는 “화산재 때문에 해가 뜨고 질 때의 하늘이 더욱 붉게 물들었다”고 설명했다.

 

대기 중에 화산재와 같은 오염물질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면 파란 빛이 잘 흩어져 우리 눈에는 붉은 빛만 보이게 된다. 따라서 해가 뜨고 질 때의 하늘이 더욱 붉게 보이는 것.

 

‘피디푸스 아우닥스’의 눈을 확대해 찍은 사진

② 동글동글 눈

 

정면을 노려보는 동그란 두 눈의 주인공은 ‘피디푸스 아우닥스’라는 학명(세계 공통으로 쓰이는 생물학 명칭)을 가진 거미. 점프를 잘해 ‘점핑거미’라고도 불린다. 이 사진은 올해 카메라제작회사인 니콘이 주최한 사진전에서 수상한 작품.

 

혜성 탐사선 로제타호의 탐사로봇 필래가 찍은 사진

③ 혜성이 보인다

 

이 사진은 유럽 우주국(ESA)의 혜성 탐사선 로제타호의 탐사로봇 필래가 지난달 혜성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에 착륙하기 전 지구로 보낸 사진. 사진의 위쪽에 착륙할 혜성이 보인다.

 

풍선에 달려 하늘로 올라간 나무를 찍은 사진

④ 둥실둥실 나무

 

구름 위에 작은 나무가 둥둥 떠 있는 이 사진은 합성 사진이 아니다. 일본의 예술가 마코토 아주마가 나무를 풍선에 연결해 하늘 위로 보내는 실험을 7월에 진행했는데 그 당시 풍선에 달린 카메라가 찍은 모습이다.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