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쏙 시사쑥] [뉴스 쏙 시사 쑥]마스코트가 들려주는 아시아경기대회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09-19 05:20:5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아시아인 마음을 하나로”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 뉴시스

인천 아시아경기 마스코트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비추온, 바라메, 추므로. 아시아경기 조직위 제공
어린이 여러분 안녕? 나는 제17회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의 공식 마스코트인 점박이물범 삼남매 중 첫째인 ‘비추온’이라고 해. 마스코트는 대회가 열리는 나라나 도시의 특성을 잘 나타내는 상징물로 정한다는 것 알고 있지? 온몸에 희고 검은 반점이 있는 우리 점박이물범들은 인천 백령도 근처바다에 사는 멸종위기 동물이란다.

 

우리 삼남매의 이름은 이번 대회의 주경기장인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의 세 가지 콘셉트 ‘빛을 담다, 바람이 분다, 춤을 춘다’에서 나왔단다. 푸른 하늘과 바다가 매력적인 도시인 인천에서 열리는 아시아경기가 성공적으로 펼쳐져 ‘즐거운 아시아, 춤추는 인천’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지. 내 이름은 ‘빛’, 동생인 ‘바라메’는 ‘바람’, ‘추므로’는 ‘춤’에서 이름을 따왔단다.

 

아시아경기는 언제 시작했을까? 또 올림픽과는 어떤 점이 다를까? 이제부터 바라메와 추므로가 알기 쉽게 설명해줄 거야.^^

 

아시아의 화합을 위해

 

바라메 아시아경기가 언제 시작됐는지 궁금하니? 내가 알려줄게. 아시아경기는 일본, 중국, 필리핀 등 동아시아지역의 종합 스포츠대회였던 ‘극동선수권대회’와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시리아 등 서아시아 13개국이 참가하는 종합스포츠대회였던 ‘서아시아 경기대회’가 합쳐진 것이란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여러 아시아 국가들이 독립했고 ‘아시아 국가끼리의 화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지. 1948년 런던 여름올림픽에 참가한 아시아 국가 대표들이 모여 아시아경기를 열기로 결정했고, 1951년 인도 뉴델리에서 ‘제1회 아시아경기대회’가 열리게 됐단다. 우리나라는 이때 6·25전쟁 중이라 참가하지 못했고 1954년 제2회 대회인 마닐라 아시아경기대회부터 참가했지. 이후로 아시아경기는 4년마다 열리고 있단다.

 

세팍타크로. 동아일보 자료사진

우슈·가라테… 전통 스포츠 가득

 

추므로 전 세계 스포츠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올림픽과 달리 아시아경기는 ‘아시아인들의 스포츠축제’야. 이밖에 올림픽과 다른 점이 뭘까? 아시아경기에선 올림픽에서 볼 수 없는 종목들이 많단다. 대표적으로 야구와 볼링이 있어. 또 중국의 무술인 ‘우슈’와 일본의 무술인 ‘가라테’, 태국이 종주국(가장 처음 시작된 나라)인 ‘세팍타크로’ 등이 있지. 이들은 아시아에서 시작이 됐거나 아시아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종목들이야.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