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추기경의 첫 북한 방문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4-05-26 04:44:3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왼쪽에서 네번째)이 21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개성공단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통일부 제공

염수정 추기경. 파주=뉴시스
독일 통일 전 동독에 속했던 라이프치히는 상업과 예술로 유명한 유서 깊은 도시다. 중세 때부터 상품 박람회가 열렸고 음악가 바흐, 멘델스존, 바그너와 시인 괴테가 여기서 예술의 꽃을 피웠다. 바흐는 이곳의 성 토마스 교회와 성 니콜라이 교회에서 뛰어난 작품들을 남겼다. 성 니콜라이 교회는 독일 통일운동의 출발이 된 월요 평화 기도회가 열린 곳이다.

 

북한에서 라이프치히와 가장 비슷한 곳을 꼽으라면 개성이 아닐까 싶다. 고려의 수도였을 때는 무역의 중심지로 세계로 문이 열려 있었고 ‘개성상인’이란 말이 생기기도 했다. 서경덕, 황진이, 한석봉 등 수많은 문인과 예인이 활동했던 점도 비슷하다.

 

남북 대치(서로 맞서서 버팀)가 심화된 상황에서도 현재 5만 명이 넘는 북측 근로자들이 남측 입주기업의 제품을 만들어내며 남북의 상생(함께 살아감)과 통일을 꿈꾸는 곳이라는 점에서도 그러하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대리)인 염수정 추기경이 21일 육지에 난 길로 개성공단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공단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지만 추기경의 첫 방북(북한을 방문함)이 갖는 상징적 의미는 크다.

 

서울대교구 측은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한국을 방문함)과는 무관하고, 북측 인사와의 접촉도 없었다고 밝혔으나 북이 염 추기경에게 북녘 땅을 열어준 속내엔 남북관계가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을 것 같다. 염 추기경도 “남북이 화합하는 개성공단에서 아픔과 슬픔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봤다”고 말했다.

 

소탈한 행보로 존경받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 때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를 집전하면 국내외 사람들의 시선이 쏠릴 것이다. 한국 천주교회는 6·25전쟁이 일어난 6월을 매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달’로 정해 평화통일을 염원(간절히 기원함)하는 미사를 드린다. 염 추기경이 평양도 방문해 북의 유일한 성당인 장충성당에서 미사를 보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

 

동아일보 5월 22일자 한기흥 논설위원 칼럼

 

정리=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사설 읽고 생각하기 ▼

 

1. 다음 중 염수정 추기경의 지위가 아닌 것을 고르세요.

 

①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② 천주교 평양교구장 서리

③ 천주교 교황

 

2. 독일의 라이프치히와 북한의 개성은 어떤 점에서 비슷한가요? 칼럼 속에서 찾아 써보세요.

 

 

3. 북한 어린이들에게 남북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편지를 써보아요.

 

 

 

※정답 1. ③ 2. 상업과 예술이 발달했다.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 윙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