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기사보기
  •  비상교육, 초등학교 ‘미래형 주제중심 교과서’ 개발
  • 장진희 기자
  • 2019-04-15 15:01:5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글로벌 교육 문화 기업 비상교육은 미래 인재 양성과 학교 현장의 융합 수업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경기 모당초 교사들과 함께 ‘주제중심 교과서’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주제중심 교과서란 하나의 주제를 중심으로 여러 교과를 통합해 교사가 자율적으로 수업할 수 있게 개발된 미래형 교과서이다.

초등 1학년부터 6학년까지 학년별로 정해진 주제를 깊이 있게 배우면서 학생 스스로 자신만의 해답을 찾고, 그 과정에서 자신을 성찰하도록 이끄는 게 교과서의 핵심이다.

주제중심 교과서는 1~5학년 각 1종과 6학년 2종 등 총 7종으로 개발됐다.

학년별 주제는 1학년 '우리나라 시간 여행', 2학년 '가족은 안아 주는 거야', 3학년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4학년 '푸른 세상을 만들어요', 5학년 '사랑을 파는 회사', 6학년 '자연과 함께하는 우리·응답하라 지구별'이며, 큰 주제와 이어진 작은 주제별로 학습 활동을 하게 된다.

각 주제 학습 활동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성취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개발됐고, 각 활동별로 여러 교과가 융합돼 있다.

비상교육은 지난해 경기 고양시 모당초와 ‘현장 선생님들이 만드는 미래형 주제중심 교과서’ 연구를 위한 MOU를 맺고 개발 과정을 지원해왔다. 주제중심 교과서는 해당 연구의 결과물로 실제 모당초 수업에 쓰일 예정이다.

모당초는 지난 2015년 주제 중심의 수업 모델을 개발해 적용, 학생들의 삶이 투영된 주제와 교사들의 자유로운 상상력이 뒷받침된 수업으로 학교 안팎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최대찬 비상교육 출판부문 대표는 “초중고 교과서를 발행하는 비상교육이 교육과정이 지향하는 미래 인재 양성과 창의적인 수업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형태의 교과서 개발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학교 현장과 활발히 소통하면서 행복한 배움을 담는 교과서, 미래형 교실 수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