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일본 1엔 별장…‘빈집’ 문제 대비해야
  • 김보민 기자
  • 2018-11-04 11:43:2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0원짜리 별장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일본의 한 부동산 웹사이트에 올라온 ‘1엔 별장’의 사진들. ATHOME 캡처​



영국 리버풀시는 2013년부터 ‘1파운드 주택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인구 감소로 빈집이 늘어 동네가 황폐해지자 도시 재건을 위해 시(市) 소유의 빈집을 단돈 1파운드(약 1460원)에 시민에게 넘겨주는 것이다. 1년 안에 자비(자기가 부담하는 비용)로 리모델링해 최소 5년 거주하는 조건이다. 국민 5명 가운데 1명꼴로 노인인 유럽연합(EU)의 회원국인 프랑스 이탈리아도 비슷한 방식으로 1유로(약 1300원)짜리 집을 팔고 있다.​

최근 후지산과 온천으로 유명한 일본 시즈오카현에서 2층짜리 별장이 1엔(약 10원)에 매물로 나왔다. 이 별장은 지자체가 아니라 개인 소유다. 소유자는 관리할 돈이 없어 사실상 공짜로 내놨지만 세금과 수리비 부담 때문에 사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는다고 한다. 일본에서 주인이 버리거나 죽어 생긴 빈집이 이미 2013년 820만 채가 넘었다. 전체 주택의 13%다. 노무라 종합연구소는 2033년이면 이 비율이 30%로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젊은 세대에게 집은 더 이상 가치 있는 *부동산(不動産)이 아니라 세금을 짊어져야 하는 ‘부(負·빚)동산’이 된 탓이다.
 

​일본은 거품경제(실제보다 지나치게 크게 발전한 상태) 시기인 1980, 90년대에 주택 가격이 오르며 과도한 공급이 이뤄졌다. 여기에 연간 출생아는 100만 명이 안 되는데 사망자는 130만 명이 넘는 초고령사회에 접어들자 빈집은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됐다. 일본 전국 토지의 9분의 1이 주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2015년엔 ‘빈집 대책 특별조치법’도 만들었다. 빈집을 방치하면 범죄 등 각종 사고를 불러오고 결국 지역 전체를 슬럼화(쇠락해짐)시키기 때문이다.
 

​한국도 2000년 이후 연평균 53만 채 이상이 공급되면서 전국 기준 주택보급률은 100%가 넘는다. 신생아 감소에 따른 인구 감소도 일본과 판박이다. 이미 지방은 물론 수도권에서도 빌라나 오래된 아파트를 중심으로 빈집이 126만 채, 전체 주택의 7%나 된다. 대부분 버려진 상태다. 일본은 빈집이 13%가 넘으면서 집값이 폭락(큰 폭으로 떨어짐)하는 ‘빈집 쇼크’를 경험했다. 유럽이나 일본처럼 미리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빈집이 우리 사회에 위협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동아일보 10월 30일 자 주성원 논설위원 칼럼 정리​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