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가장 더운 여름 될까…전력·안전관리 힘써야
  • 김보민 기자
  • 2018-07-31 14:08:3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계속되는 폭염, 사각지대 방치 없도록

눈높이 사설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서울 영등포구 한국전력공사 남서울지역본부 로비에 설치된 모니터에 실시간 전력수급 현황이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폭염이 길어지고 있다. 전국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기는 폭염일수가 7월 29일 기준으로 벌써 13일을 넘어섰다. 이번 폭염은 8월 중순까지 계속돼 폭염일수 31.1일로 최악의 무더위를 기록한 1994년을 제치고 역대 가장 더운 여름이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7월 28일 기준으로 이미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2000명을 넘어서고 그중 사망자는 27명이나 됐다.

기록적인 무더위에 가장 고통스러운 사람은 에어컨도 없이 좁고 폐쇄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취약계층이다. 쪽방에 사는 빈곤층 노인, 연고(혈통, 법률 등으로 맺어진 관계) 없는 홀몸노인,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숙인 등이 사각지대(관심이나 영향이 미치지 못하는 구역)에 방치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홀몸노인들에 대한 일일 점검 등 모니터링(관찰)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냉방시설 및 전기료 지원의 해결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폭염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건설현장과 농촌의 안전관리에도 소홀함이 있어선 안 된다.​

정부의 전력수요 예측이 자주 빗나가서 예비전력이 충분한지 불안감을 주고 있다. 폭염에 블랙아웃(대정전) 사태가 발생하면 가정의 에어컨 선풍기 가동은 말할 것도 없고 병원 등 꼭 필요한 곳에 전력을 공급할 수 없는 최악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정부는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아주 안전함)을 기하면서 정부의 탈(脫·벗어남)원전 정책이 갈수록 강도가 세지는 폭염 사태에 대처할 수 있는지도 이번 기회에 점검해야 한다.​

폭염으로 인한 물가 상승도 심상치 않다. 1994년 폭염은 밥상물가에 직격탄이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배춧값은 이미 최근 5년 평균값보다 30%가량 올랐고 무값은 40% 넘게 올랐다. 폭염으로 강원도 배추 산지 등의 작황(농작물의 상황)이 나빠진 결과다. 이미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물가가 많이 오른 데다 폭염 물가까지 더해지면 그 부담은 고스란히 서민에게 돌아갈 것이다.​

동아일보 7월 30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