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통영은 스웨덴 말뫼처럼 될 수 있을까?
  • 이지현 기자
  • 2018-04-19 20:51:3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신아sb 조선소 전경(위)과 스웨덴 말뫼 시의 전경​.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국제공모 홈페이지​·인스타그램 캡처​

 


[1] 경남 통영시는 10년 전만 해도 세계 100대 조선소(배를 만들거나 고치는 곳) 가운데 다섯 곳이 자리 잡은 곳이었다. 인근 거제의 대형 조선소와 동반 성장한 중견 조선소의 메카(성지)로 유명했다. 조선업 침체로 21세기조선, SPP조선, 신아sb, 삼호조선이 문을 닫았다. 최근 성동조선까지 법정관리가 결정되면서 통영시 경제의 큰 축이 무너졌다.

[2] ‘동양의 나폴리’로 불리던 통영의 신아sb 조선소 터를 랜드마크(어떤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물) 공간으로 되살리기 위해 정부가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국제공모’를 시작했다. 스웨덴의 말뫼가 모델이다. 말뫼는 1990년대부터 조선업 공업 도시에서 지식 도시, 주거 도시로 변신했다. 시 차원에서 정보기술(IT) 산업을 지원했고 2000년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통하는 다리를 건설해 경제권을 넓혔다. 우리에게 ‘말뫼의 눈물’로 잘 알려진 2002년 크레인 철거는 몰락이 아니라 부활의 과정이었다.

[3] 1995년 가동이 중단된 독일의 뒤스부르크 시 티센제철소는 공연장과 유스호스텔, 수중 다이빙 레저시설, 암벽 등반 시설로 되살아났다. 캐나다 토론토 시 디스틸러리 디스트릭트는 폐 양조장(술을 만드는 공장)에서 카페와 레스토랑이 빽빽한 관광 명소로 변신했다. 붉은 벽돌이 가진 고즈넉한 운치가 일품이다. 일본 삿포로 시 도심의 삿포로팩토리는 흉물이 되어 가던 맥주 공장을 문화관광명소로 되살린 공간이다. 부산 수영구 망미동의 ‘F1963’은 고려제강이 1963년부터 2008년까지 철제 와이어를 생산했던 곳이다. 지금은 수많은 철제 빔이 폐공장의 분위기를 살리는 복합문화공간이 됐다.​

[4] 성공적인 리모델링을 일궈낸 도시들의 공통점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지역의 개성과 강점을 최대한 활용한 데 있다. 그런 점에서 통영은 유리한 도시다. 수많은 문학, 미술, 음악가가 활동하던 예향(藝鄕·예술을 즐기는 사람이 많고 예술가를 많이 배출한 마을)의 전통, ㉠면면히 이어진 공예 기술, 그리고 천혜의 자연환경…. 통영 조선소 재생 프로젝트로 들어서는 랜드마크가 이런 도시의 장점과 조화를 이룬다면 ‘통영의 부활’도 기대해 볼 만하다.​

동아일보 4월 16일 자 주성원 논설위원 칼럼 정리​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