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세상
  •  멍때리기로 4행시 지었어요
  • 김보민 기자
  • 2018-04-18 10:24:1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어린이동아 4월 4일 자 2면에는 ‘2018 한강 멍때리기 대회’와 관련된 기사가 실렸어요.
멍때리기란 아무 생각 없이 넋을 놓고 있는 상태를 가리키는 속된 말이지요.

어린이동아 독자들이 기사를 읽고 멍때리기로 4행시를 지은 뒤 어린이동아 온라인카페(cafe.naver.com/kidsdonga)에 올려주었습니다. 이 가운데 창의적인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2016 한강 멍때리기 대회 현장​. 서울시 제공


멍: 멍때리고 있다보면

때: 때때로 힘들 때가 생각난다.

리(이): 이런 힘들고 우울한 생각을 버리고

기: 기어코 행복한 순간만을 생각하자.

▶김선율(경기 남양주시 별가람초 4)​




2017 한강 멍때리기 대회 현장​. 서울시 제공​


멍: 멍이 내 가슴에 들었다.

때: 때린 친구는 날 어떻게 생각할까.

리: 리모컨 가지고 TV나 보자.

기: 기다리자. 그 친구가 사과할 때까지.

▶최은율(경기 군포시 둔전초 4)​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