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글쓰기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자녀 동반했다가 퇴장당한 일본 여성 시의원
  • 김보민 기자
  • 2017-12-03 13:57:2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일본의 여성 시의원이 젖먹이 아이를 데리고 시의회에 왔다가 퇴장을 당한 사건으로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구마모토 시의회 오가타 유카 의원은 지난달 22일 시의회 정례회의에 생후 7개월 된 아들을 안고 자리에 앉았다가 “아이를 동반해서 의원석에 앉는 것은 규정에 어긋난다”는 동료 의원들의 반발에 자리를 떠났다. 의사당 밖에서 기다리던 지인에게 아기를 맡기고 돌아왔으나 ‘아기 동반 등원’이 적절한가를 놓고 일본 사회가 격렬한 논쟁에 휩싸였다.


일본은 한국 못지않게 여성의 정계(정치에 관련된 일을 하는 분야) 진출이 미흡하다. 중의원(참의원과 함께 일본의 의회를 이루는 의원)에서 여성 의원의 비율은 9.3%, 참의원은 20.7%로 2017년 현재 국제의회연맹(IPU) 조사대상 193개국 가운데 165위다. 같은 조사에서 한국은 117위다. 남성이 우세한 조직에서 임신 출산 수유(젖을 먹임) 육아에 관해 좋은 분위기가 만들어질 리 없다. 각각 18위와 50위인 뉴질랜드와 호주 등 여성 비율이 높은 나라들은 예외 없이 본회의에서 아이 돌보는 게 가능하다. 



5월 호주 상원 본회의에서 자신의 딸에게 젖을 먹이는 라리사 워터스 전 상원 의원. 트위터 캡처

육아 고충(어려움)을 제기하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오가타 의원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비판도 있다. 아이 동반은 일·가정 양립(두 가지가 동시에 성립함) 문제가 아니라 배려와 상식의 문제이고 동서양의 문화 차이도 감안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치인이 아니면 누가 감히 직장에 아이를 데리고 출근할 생각을 하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 고령화로 고민하는 일본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육아에 대한 혁명적 발상 전환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흥미로운 건 스웨덴 같은 나라에선 여성 의원이 아이를 데리고 출근하는 일은 없다는 점이다. 육아휴직이 ㉠480일이나 되고 남편 혹은 남자친구의 80%가 육아휴직을 신청하므로 의회 활동을 하는 아내가 아이를 맡을 일이 애당초 일어나지 않는다. 이번 사건은 ‘육아는 여전히 여자 몫’임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동아일보 11월 25일 자 정성희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유튜브스타영상공모전 스팀컵
영어글쓰기대회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X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