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새로나온 책] 분실물 박물관
  • 남동연 기자
  • 2024-07-04 12:53: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장르 그림책│주제 예술│천개의바람 펴냄




세상에는 다양한 종류의 박물관이 있지요.



그 중에서도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을 모아 전시하는 ‘분실물 박물관’이 있다면 어떨까요? 분명 손목에 끼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 잃어버린 머리끈, 아침에 등교하려고 보면 꼭 한 짝이 사라진 양말 같은 물건이 등장하지 않을까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이 우리의 일상에서 사라지기도 하죠. ‘인내심’ 같은 것 말이에요. 유명한 맛집 앞에서 번호를 뽑고 차례를 기다릴 때, 이가 저절로 빠지길 기다릴 때도 우린 인내심을 잃곤 해요. 인내심도 분실물 박물관에 전시될 수 있는 것.



주인을 잃은 모든 물건이 몽땅 전시된 박물관으로 떠나볼 준비, 됐나요? ‘혹시 저거 내 물건 아닌가?’하며 책 속에 얼굴을 파묻게 될지도 몰라요. 마리나 사에스 글·그림. 1만7000원

▶어린이동아 남동연 기자 nam011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수력원자력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