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이 주의 BEST 새싹] 산에서 쓰레기를 줍자!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4-06-10 12:55: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아버지와 함께 오봉산에서 쓰레기를 줍는 최이범 기자




최 기자가 산에 버려진 과자 봉지를 줍고 있다



최근 가족과 함께 오봉산(경남 양산시)에 다녀왔다. 이름 그대로 다섯 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인데, 그중에서 제2봉인 작은 오봉산에 올랐다.



산에 오르기 전 물, 과자, 오이, 방울토마토, 비닐봉지를 챙겼다. 비닐봉지를 챙긴 이유는 산에 있는 쓰레기를 줍기 위해서다. 1시간 30분 동안 산을 오르며 쓰레기가 있는지 살펴봤다. 주로 과자봉지가 버려져 있었는데, 비닐봉지에 쓰레기가 금세 찼다.



산에서 과자를 먹는 건 좋지만, 다 먹고 쓰레기는 꼭 챙겨서 내려갔으면 좋겠다. 우리에게 산소를 주는 소중한 산을 지키기 위해 모두 쓰레기를 잘 챙기길!



▶글 사진 경남 양산시 양산유치원 7세 최이범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