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매일 보던 돈이 달리 보이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4-05-13 12:44: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최서형 기자는 화폐의 역사에 대해 배워볼 수 있는 화폐박물관에 다녀왔다



과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사용되었던 주화를 보기 위해 한국은행 경남본부의 화폐박물관(경남 창원시)에 다녀왔다. 고려 초기에 만들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화폐인 건원중보,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금속 화폐인 상평통보 등을 살펴볼 수 있었다. 그 뿐만 아니라 북한의 화폐, 세계 각국의 화폐까지 볼 수 있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인상 깊었던 건 ‘현금 1억 원을 들었을 때의 무게’를 느껴본 것! 1만 원권 1만 장이 들어간 9.6kg의 상자가 묵직하게 느껴졌다.



또 ‘나만의 화폐 만들기’ 기계가 있어서 1만 원, 5만 원권 지폐에 내 얼굴을 넣어 프린트해 볼 수도 있었다. 매일 보고, 쓰는 돈을 박물관에서 만나보고 역사까지 알게 되니 새삼 돈이 색다르게 느껴졌다.



찾아보니 화폐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화폐박물관이 지역별로 있다. 독자들도 가까운 박물관에 방문해 뜻깊은 시간을 보내길 추천한다.



▶글 사진 경남 사천시 사남초 5 최서형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