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새로나온 책] 남의 말을 듣는 건 어려워
  • 전선규 기자
  • 2024-03-14 12:59: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장르 그림책│주제 경청│풀빛 펴냄




조잘조잘 재잘재잘 아기 물총새는 말하기를 참 좋아해요. 남이 말할 틈은 주지도 않고 혼자 떠들기 바쁘지요. 말하기를 어찌나 좋아하던지, 함께 떠들 친구를 찾아 나선 물총새는 숲이 떠나가라 시끄러운 앵무새들을 만나 한바탕 수다를 시작해요. 하지만 신나게 떠들던 나머지 주위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도 못 듣고 사냥꾼에게 잡히는 큰 위기에 처하지요.


사람의 입은 한 개, 귀는 두 개인 이유는 ‘내 말을 하기보다 남의 말을 더 많이 듣기 위해서’라는 말이 있어요. 대화는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과정이에요. 어느 일방만 떠드는 것은 진정한 대화가 아니지요. 하고픈 말을 잠시 멈추고 남의 말에 귀 기울이는 경청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아요. 아마 상대방을 더 잘 이해하게 될걸요? 마수드 가레바기 글·그림. 1만5000원


▶어린이동아 전선규 기자 3q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