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김우민, 세계수영선수권 자유형 400m 금메달… 박태환 이후 13년 만
  • 김재성 기자, 남동연 기자
  • 2024-02-12 14:23: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우민 선수가 12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도하=AP뉴시스


김우민 선수가 11일 남자 자유형 400m 예선 6조에서 힘껏 헤엄을 치고 있다



한국 중장거리 수영의 간판 김우민(23·강원도청) 선수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따냈어요.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딴 건 2011년 박태환 선수 이후 무려 13년 만.



김우민 선수는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일정한 거리를 정해진 방법으로 헤엄쳐 속도를 겨루는 경기)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2초71의 기록으로 우승했어요. 자신의 최고 기록을 1초21이나 앞당긴 결과예요.



이전까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선수는 박태환 선수 단 한 명뿐. 박태환 선수는 2007년 멜버른과 2011년 상하이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지요.



지난해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차지해 ‘중장거리 아시아 최강’ 자리를 굳힌 김우민 선수는 당시 “이제는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에서도 시상대에 서고 싶다”고 말했어요. 이번 도하에서 목표를 초과 달성한 건 물론, 올 여름 열리는 파리올림픽의 우승 후보로도 당당히 떠오른 것이지요.



이번 대회 후 김우민 선수는 축하를 건네는 취재진에게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지만 최상의 컨디션이 아님에도 이렇게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어서 파리올림픽에서는 좀 더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라는 소감을 밝혔어요.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남동연 기자 nam011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이천시 신년 광고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