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바다 쓰레기 줍는 잠수부를 만나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4-01-15 15:57: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배건 기자가 김기영 잠수부를 인터뷰하고 있다




바다에 뛰어들어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 정화 활동을 하는 한국해양협회 소속 김기영 잠수부를 최근 만났다.

김 잠수부에게 가장 많이 나오는 쓰레기가 무엇인지 물었다. 그는 “페트병 같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가장 많다”고 말했다. 물고기 잡이에 활용되는 그물도 자주 발견된다고 한다.


잠수부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산소통이 무겁지는 않은지 물었더니 김 잠수부는 “땅에서는 무겁지만 물에 들어가면 가벼워지니 괜찮다”고 했다.


잠수부가 되기 위해서는 관련 교육을 받고 자격증을 따야 한다고 김 잠수부는 설명했다.


친절한 답변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바다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분들의 수고를 생각하여 모두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않도록 노력하면 좋겠다.


▶글 사진 울산 북구 명촌초 5 배건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