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 열이 난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3-11-02 14:08: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이지원(서울 강동구 서울명일초 4학년 1반)



파릇파릇

상쾌한 지구의 옷


살랑살랑

시원한 지구의 옷


야금야금

지구의 옷을 뜯어먹는

작은 천 애벌레들


버려진게 억울해서

우걱우걱

사람들이 미워서.


속상하고 안타까운 지구

화르륵 

자꾸만 열이 난다.


#작품을 감상하고 나서

지원 어린이는 지구온난화 현상을 시로 표현해봤군요. 파릇파릇, 살랑살랑, 야금야금, 우걱우걱, 화르륵 같은 의태어(모양이나 움직임을 흉내 낸 말)를 사용해 시를 읽으면 마치 노래하는 것 같아요!

유진 어린이는 이 계절에 잘 어울리는 시를 써주었어요. 단풍잎과 코스모스에게 말을 거는 표현을 나란히 배치한 것이 시의 구조적 완성도를 높여주었어요.

멋진 작품을 보내준 두 어린이 모두 수고 많았어요^^.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