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정부 “초중고 체육교육 강화”… 어린이들 뛰놀게 하자
  • 장진희 기자
  • 2023-11-02 11:27: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눈높이 사설]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지난달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을 건강운동회에서 어린이들이 호핑 달리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초중고교 체육 교육을 강화(수준, 정도를 높임)하는 내용의 학생건강증진 기본계획을 최근 발표했어요. 내년부터 초등학교 1, 2학년의 체육 시간을 80시간에서 144시간으로 늘리고 미술·음악과 함께 ‘즐거운 생활’로 묶여 있는 체육을 독립 교과로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지요. 중학교는 2025학년도부터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 시간을 136시간으로 30% 확대하고,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는 고교에서도 체육 수업이 충실히 이뤄지도록 별도의 대책을 세울 계획이에요.


세계보건기구(WHO)는 10대 청소년들에게 매일 1시간씩 숨이 가쁜 정도 이상의 격렬한 운동을 하라고 권장합니다. 하지만 WHO가 146개 국가 11∼17세 학생들의 운동량을 비교한 결과 한국 학생들의 경우 권장 운동량을 채우지 못한 비율이 94%로 가장 높았어요(2019년). 지난해 10대 학생들 중 주 1회 30분 이상 운동한 비율은 53%로 70세 이상 노인보다도 낮았지요. 코로나19로 활동량이 줄면서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학생 비중이 30.5%로 늘어나고 저체력으로 분류된 학생도 16.6%로 늘었습니다.


청소년 시기 신체 활동이 균형 잡힌 성장과 평생 건강의 기초가 되고 사회생활에 필요한 덕목(실천해야 할 가치)을 길러준다는 점을 생각하면 학생들의 운동량 부족은 심각한 문제예요. 초등학교는 지금도 체육 시간이 적지 않지만 실제로는 시설이 부족하거나 안전사고를 우려해 교실에서 이론 수업으로 때우는 학교가 많아요. 특히 1, 2학년은 오래전부터 체육 과목이 음악·미술과 통합돼 있어 교사의 성향과 역량에 따라 체육 수업의 양과 질이 천차만별이라는 불만이 꾸준히 제기돼 왔어요. 중고교도 체육 시간의 상당 부분을 자습(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함)으로 대체하고 있는 상황이지요. 적정 체육 시간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체육 교육이 체계적으로 충실하게 이뤄지도록 시설과 프로그램 투자가 이뤄져야 해요.


학교 체육 교육이 부실해지면서 수영 축구 태권도 등 체육 활동도 사교육(학교 밖에서 이뤄지는 교육) 의존도가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기초 체력과 스포츠 역량마저 부모의 경제력에 좌우되도록 내버려둘 수는 없어요.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 정신질환과 학교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서도 땀을 흠뻑 흘리며 뛰놀게 하는 효과적인 처방이 필요합니다.


동아일보 10월 31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