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 그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3-07-20 12:16: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하빈(경기 평택시 이화초 4)



휘잉 휘잉 바람 부는 날

휘잉 휘잉 그네를 타러 놀이터로


이리 갔다 저리 갔다

나무와 점점 가까워졌다.


아, 아...!

나무를 놓쳐버렸다.


“하빈아, 가야돼!”

엄마가 날 부른다.


아깝다. 잡을 수 있었는데.


#작품을 감상하고 나서

하빈 어린이는 그네를 주제로 시를 지어주었어요. 그네를 타면서 나무를 바라보는 아슬아슬함과 놀이터를 떠나는 아쉬움이 잘 드러난 동시였어요.

강민 어린이는 ‘여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수박에 대한 시를 썼군요. ‘쿵’, ‘쩍’과 같은 의성어(사람이나 사물의 소리를 흉내 낸 말)를 사용해 시원함이 잘 느껴지는 시였어요. 

멋진 작품을 보내준 두 명의 어린이 모두 수고 많았어요^^.​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수력원자력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