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월드 뉴스] 우크라이나에서 대형 댐 폭파… 대피하는 주민들
  • 김재성 기자
  • 2023-06-07 11:43: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Local residents carry their belongings as they evacuated from a flooded neighborhood in Kherson, Ukraine, Tuesday, June 6, 2023. Kherson=AP뉴시스


>> 6일 우크라이나 *헤르손. 거주민들이 침수된 지역으로부터 대피하면서 그들의 소지품들을 옮기고 있어요.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주의 노바카호우카댐이 6일 파괴됐어요.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이 댐은 높이 30m, 길이 3.2㎞로 우리나라 충주호의 저수량(모아둔 물의 양)보다 약 7배 많은 물을 저장하고 있지요.


댐이 폭파되면서 많은 양의 물이 쏟아져 나오며 인근 마을이 홍수 위기에 처했어요. 우크라이나 당국은 약 1만6000명의 시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어요.


이번에 파괴된 댐은 우크라이나 남부 격전지 중 하나인 헤르손 지역과 인근에 있는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잇는 요충지(군사적으로 중요한 곳)예요. 댐에 있는 많은 양의 물이 자포리자 원전의 냉각수(높은 열을 내는 기계를 차갑게 식히는 데 쓰는 물)를 공급해왔는데, 댐 파괴가 심각할 경우 원전의 안전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에요.


댐을 누가 파괴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어요.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댐을 폭파했다며 맞서는 상황이에요.​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수력원자력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