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한자뉴스] 45억 원에 팔렸던 금화, 그리스에 반환
  • 권세희 기자
  • 2023-03-27 13:20: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암살 기념 금화의 모습
. CNN 홈페이지 캡처

 

경매에서 350만 달러( 45억 원)에 팔려 동전으로는 가장 비싼 가격을 기록한 로마 정치인 율리우스 카이사르(기원전 100∼44)의 암살(몰래 사람을 죽임) 기념 금화. 이 금화를 소유했던 미국이 금화를 그리스로 최근 반환했어요.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시는 뉴욕 주재 그리스 영사관에서 진행한 반환 행사에서 카이사르 암살 기념 금화를 비롯해 그리스 유물 약 30점을 그리스로 돌려보냈어요. 그리스로 반환된 유물들은 모두 밀수(몰래 물건을 사들여 오거나 팖) 관련 搜査 과정에서 압수된 것입니다.

 

특히 주목받은 건 값비싼 가격에 팔렸던 카이사르의 금화. 이는 영국 런던의 로마 화폐 경매장에서 정보를 밝히지 않은 한 미국인에게 팔렸지만, 이에 앞서 이 금화의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채 판매용으로 독일에서 영국으로 밀수된 유물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국 검찰에 압수됐습니다.

 

금화의 앞면에는 남자의 옆얼굴과 라틴 문자가 새겨져 있어요. 전문가들은 이 얼굴의 주인공이 암살을 이끈 인물 중 하나인 마르쿠스 유니우스 브루투스이며, 글자 가운데 ‘EID MAR’는 카이사르가 암살당한 3 15일을 뜻한다고 추정해요.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