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쏙 시사쑥] 체르노빌 원전 사고 현장에서 살아가는 동물들... 인간의 잘못으로 여전히 고통 받는 중
  • 이선행 기자
  • 2023-03-08 13:35: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발생 지역에서 야생 개들이 떠돌아다니고 있다. 네이처 홈페이지 캡처


한 야생 개가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주변 출입 금지 구역 내에 있는 모습. 미국 ABC 뉴스 홈페이지 캡처



[오늘의 키워드]​ 체르노빌 원전​(원자력 발전) 사고

1986년 4월 26일, 소련(현재의 러시아)에 속했던 우크라이나 북부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제4호기 원자로가 폭발한 사고를 말해요. 2011년 3월 일본 동부 지방을 강타한 지진으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함께 역대 최악의 방사능 오염 사고로 꼽히지요.

잘못 설계된 원자로, 안전 규정 위반(지키지 않고 어김) 등 인간의 잘못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 직후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방사능을 가진 물질)이 한꺼번에 많이 유출되어 인근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었어요. 피해 규모는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지만 국제연합(UN·유엔)은 최소 900만 명이 영향을 받았다고 추정해요. 지난 2019년 미국 방송사 HBO에서 이 사고를 다룬 드라마 ‘체르노빌’을 방영하기도 했어요.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이후 이 지역의 야생에서 살아온 개들의 유전자가 다른 지역에 사는 같은 종의 개들의 유전자와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어요.

최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는 사고 지역에 살고 있는 개들과 사고 지역으로부터 15∼45㎞ 떨어진 지역에 살고 있는 개들 총 302마리의 유전자를 분석한 논문을 게재했어요. 이번 연구는 체르노빌 원전 사고 지역에 사는 포유류에 대한 최초의 유전학적 연구. 연구를 주도한 일레인 오스트랜더 미국국립인간게놈연구소 박사는 AP통신에 “방사성 물질에 노출되는 수준이 높은 지역, 낮은 지역, 중간 지역에 사는 개를 유전자(DNA)를 통해 쉽게 구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어요.

하지만 이러한 유전학적 차이가 방사성 물질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어요. 연구진은 이 결과가 방사성 물질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환경적 요인에 의한 것인지 추후 연구를 통해 밝혀낼 계획이지요.

다만 연구진은 방사성 물질에 노출된 환경에서 동물과 인간이 어떻게 살아갈 수 있는지 알아보는 데 이번 연구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해요. 미국 인디애나 주 퍼듀대 수의학과 카리 에켄스테트 교수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높은 수준의 방사성 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이 대형 포유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말했습니다.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 직후 이 지역에 거주하던 주민들은 키우던 동물들을 두고 대피해야 했습니다. 당시 소련 정부는 방사성 물질의 확산을 막기 위해 버려진 동물들을 모두 안락사(고통이 적은 방법으로 생명을 단축시킴)했는데, 일부 동물은 살아남았고, 이들의 자손은 여전히 원전 주변 출입 금지 구역에서 야생화 돼 살아가고 있지요. 스페인 일간 신문 엘 파이스에 따르면 이 지역에 사는 개들은 800마리에 달한다고.

체르노빌에서 활동하는 미국의 비영리 국제구호단체인 클린 퓨처스 펀드(CFF)는 이곳에 사는 개들을 돌보고 있어요. 이 단체는 원래 출입 금지 구역에서 일하고 있는 발전소 직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6년 설립되었으나 개들도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의료 지원을 하고 있지요. CFF는 “사고 현장에 사는 개들은 영양실조에 걸려 있고, 치료가 절실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바 있어요.

개들뿐 아니라 이 지역에는 많은 동식물들이 여전히 살아가고 있어서 이에 대한 연구 또한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요. 지난해 스페인 오비에도대 등 공동 연구팀은 체르노빌 원전 사고 현장과 가까운 곳에 사는 개구리일수록 피부색이 더 어둡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어요. 폐허가 된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요? 고통 받으면서도 끈질기게 생명을 이어가는 동물들의 모습은 우리를 부끄럽게 만들어요. 인간의 잘못으로 인한 사고로 죄 없는 동물들이 고통 받는 일은 다시는 일어나면 안 될 것입니다.



[한 뼘 더] 다음 중 체르노빌 원전 사고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을 고르세요.

①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일본에서 발생한 원전 사고다.
②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이후에도 이 지역에 사는 동물들이 있다.
③ 체르노빌 원전 사고 직후 소련 정부는 버려진 동물들을 모두 돌봤다.

▶어린이동아 이선행 기자 opusno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