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이 제품 사지 마!”… 솔직한 평가하는 ‘디인플루언서’ 뜬다
  • 김재성 기자
  • 2023-02-27 13:22: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틱톡에서 디인플루언서가 활동하는 모습.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수많은 구독자를 거느리며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주는 이들을 가리키는 말은? 바로 ‘인플루언서(influencer)’지요. 인플루언서들은 기업과 협업해 SNS 상에서 특정 제품을 홍보하고 때론 직접 판매하면서 큰 수익을 거두고 있어요.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따르면 지난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경제 규모는 164억 달러(약 21조 5000억 원)에 달할 정도. 영국 일간 가디언이 인용한 한 보고서에 따르면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사용자 중 55%가 인플루언서가 홍보하는 제품을 본 후 실제로 구매했다고.


이런 가운데 최근에는 인플루언서의 상대 개념인 ‘디인플루언서’(de-influencer)가 틱톡 등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어 주목돼요. 인플루언서가 특정 물건을 ‘사라’고 홍보하는 이들이라면 디인플루언서는 오히려 살 필요가 없는 물건을 알려주며 ‘사지 말라’고 말하지요. 예를 들어 자신의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특정 제품에 대해 소개하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의 비율)가 떨어지는 이런 비싼 물건은 사지 말라”, “나라면 이것보다 더 저렴하고 품질이 좋은 다른 물건을 사겠다”와 같은 솔직한 평가를 하는 것.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사람들은 인플루언서의 긍정적인 정보보다 진정성 있는 디인플루언서들의 평가를 믿게 되면서 디인플루언서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어요.


최근 이어지는 고물가도 디인플루언싱 현상에 한 몫 했어요. 물가가 오르면서 소비자들은 점점 더 검소한 소비를 하려 하는데, 이런 상황 속에서 디인플루언서가 하는 말들이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는 것이지요.​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용인시청 배너광고 서울교통공사 권지단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농어촌특별위원회 배너 광고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