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유기견에서 세계 최고령 개 된 23세 치와와
  • 권세희 기자
  • 2023-01-24 14:11: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세계 최고령 개에 이름을 올린 치와와 스파이크의 모습. 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에 사는 23세 치와와가 ‘현존(현재 살아 있음)하는 최고령(가장 많은 나이) 개’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이름을 올렸어요.

미국 CNN 방송은 미국 오하이오 주 캠던의 한 농장에 사는 스파이크라는 치와와가 지난 20일(현지시간) 기준 23세 7일의 나이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올랐다고 보도했어요. 기네스 세계기록에 따르면 스파이크는 여러 수의사 기록을 포함한 다양한 자료에 근거해 1999년 7∼11월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돼요.

키 22.86㎝, 몸무게 5.85㎏에 불과할 정도로 몸집이 매우 작은 스파이크는 어릴 적 고초(괴로움과 어려움)를 겪은 경험이 있어요. 주인인 리타 킴볼에 의하면 2009년 식료품점 주차장에 스파이크가 버려져 있었다고 해요. 그는 “당시 스파이크는 등의 털이 깎이고, 목에는 밧줄 등으로 인한 상처가 있었다”라고 말했어요.

주인 없이 버려진 스파이크를 데려가기로 마음을 먹은 킴볼은 자동차 문을 열었고, 스파이크가 펄쩍 뛰어올라 킴볼의 차에 올라타면서 둘의 인연이 시작됐지요. 스파이크가 유기견이었던 까닭에 출생일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었지만 수의사들은 하나같이 스파이크의 출생일을 1999년 7∼11월로 추정했고, 결국 스파이크는 세계 최고령 개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답니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