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오늘의 뉴스] 100만 관광객 찾은 카타르… 월드컵 특수 맞았지만 애꿎은 낙타만 혹사
  • 김재성 기자
  • 2022-11-30 13:16: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카타르 메사이드에서 한 일본인 관광객이 낙타를 타는 관광 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메사이드=AP뉴시스


전 세계에서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를 찾아 카타르가 관광 특수(특별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수요)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많은 관광객이 낙타 체험에 참여하며 애꿎은 낙타들만 혹사(혹독하게 일을 시킴)당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AP통신은 “유례없는 관광객이 찾은 카타르에서 이 나라의 대표 관광 상품인 ‘낙타 체험’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지만 낙타들에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한 관광지에선 축구 유니폼을 입거나 깃발을 휘감은 수백 명의 관광객이 낙타에 올라타기 위해 줄을 섰다. 조련사들은 앉아서 쉬고 있던 낙타를 억지로 일으켜 세웠고, 관광객들은 낙타와 함께 셀카를 찍기도 했다.


낙타 체험이 인기를 끌면서 현지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업체들은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낙타 체험을 제공하는 업체에서 일하는 현지인 알리 자베르 알 알리는 “많은 돈이 들어와 감사하지만 부담감도 크다”면서 “월드컵 전에는 하루 평균 20명, 주말에는 50명 정도의 관광객이 찾았지만 지금은 하루에 1000명가량이 낙타를 타러 온다. 회사는 최근 낙타의 수를 15마리에서 60마리로 늘렸다”고 말했다.


현재 카타르 낙타들은 하루에 15∼20명, 많을 때는 40명까지도 쉬지 않고 연속으로 사람들을 태우고 있다. 25일 한 관광지에선 조련사가 낙타를 억지로 일으키자 낙타가 끙끙대며 소리를 질렀고, 이 모습을 본 호주 출신의 여성 관광객이 “낙타들이 학대당하는 것 같다”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나는 토론왕] 카타르 낙타 체험 운영 업체와 관광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카타르를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낙타 체험을 하려고 하면서 낙타들이 혹사당하고 있습니다. 일부 관광객들은 낙타와 함께 일출 사진을 찍고 싶어해 낙타들의 업무가 새벽 4시 반부터 시작되기도 한다고 해요. 월드컵 이전에는 낙타가 보통 5명의 관광객을 태운 뒤 휴식을 취했는데, 지금은 쉬지도 못하고 계속 사람을 태우고 있지요. 낙타 체험을 운영하는 현지 업체와 관광객들에게 어떤 말을 전할 수 있을까요? 근거를 들어 “낙타를 혹사시키지 말라”고 주장하는 글을 써보아요.


※자신의 의견을 어린이동아 온라인 카페(cafe.naver.com/kidsdonga) ‘나는 토론왕’ 게시판에 댓글로 달아 주세요. 논리적인 댓글은 지면에 소개됩니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