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하와이 마우나로아 활화산, 38년 만에 분화 시작
  • 장진희 기자
  • 2022-11-30 12:07: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난달 28일 하와이 주 마우나로아 활화산에서 용암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힐로=AP뉴시스



태평양에 위치한 미국 하와이 주의 마우나로아 화산이 최근 다시 분화(화산성 물질이 방출됨)를 시작해 용암을 내뿜고 있다. 부피와 면적 면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활화산(화산 활동 중인 화산)인 마우나로아(해발고도 4170m)가 분화하는 것은 1984년 이후 38년 만의 일이다.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마우나로아의 정상 근처에 있는 칼데라(화산 분화로 꺼져 우묵한 지형)에서는 지난달 27일(현지시간)부터 용암이 솟구치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분화구에서 쏟아진 용암은 정상 부분에만 머물러 있어 주민들에게는 피해가 없다고 전했다. 다만 하와이 주 보건당국은 화산 분화로 인한 스모그(연기가 안개와 같이 된 상태) 현상 때문에 대기의 질이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와이 주 당국은 대피령(위험, 피해를 입지 않도록 피해 있으라고 내리는 명령)은 내리지 않았지만, 용암이 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흘러내릴 경우 대피할 준비를 하라고 주민들에게 알렸다.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마우나로아 정상과 주변 도로가 폐쇄됐
고, 대피소 2곳도 마련됐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