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두꺼비 벼루·사자 향로… 태안 앞바다에서 발굴한 고려청자 공개
  • 장진희 기자
  • 2022-11-24 10:46: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 문화재청 제공




충남 태안군 앞바다에 가라앉은 고려시대 선박
에서 발굴된 고려청자가 선보인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전남 목포시)는 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신출귀물(新出貴物·새로 나와 매우 드물고 귀한 물건), 태안 바다의 고려청자’ 전시를 25일부터 시작한다고 최근 밝혔다. 20072010년 태안군 앞바다에서 건져 올린 유물 2만9000여 점 가운데 보물로 지정된 12, 13세기의 고려청자 9점을 모은 전시다.


‘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는 두꺼비가 머리를 든 채 다리를 웅크리고 있는 모습으로 남아있다. 벼루는 붓글씨를 쓸 때 잉크처럼 쓰인 먹을 물과 함께 갈기 위해 만든 도구다. 두꺼비의 피부를 표현하기 위한 흰색과 검은색 반점이 뚜렷하게 남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청자로 제작된 벼루 중에는 유일하게 두꺼비 모양이다.




‘청자 사자형뚜껑 향로’



이 벼루와 함께 발굴된 ‘청자 사자형뚜껑 향로’도 선보인다. 사자 모양의 뚜껑이 달린 것이 특징인 향로(향을 피우는 그릇)다. 사자는 매서운 눈매와 날카로운 이빨을 가졌다. 입을 벌린 채 앞발로 보주(보배로운 구슬)를 쥐고 있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스키캠프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