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압사 위험” 경고도, 4시간 전 112신고도 모두 묵살
  • 권세희 기자
  • 2022-11-03 13:51: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공간에서 한 시민이 국화꽃을 놓고 있다

[1] *이태원 핼러윈 참사 사흘 전인 지난달 26일 경찰 및 용산구와의 간담회(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에서 상인단체가 “압사(무거운 것에 눌려 숨짐) 사고를 포함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고 한다. 같은 날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은 안전사고 위험을 경고하는 보고서를 작성해 상부(더 높은 직위나 관청)에 보고했다. 용산경찰서 정보과의 보고서도 “예상을 넘는 인파(많은 사람을 이르는 말)가 몰려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는 내용이 담겼고, 이는 경찰 내부망에 공유됐다. 하지만 경찰이나 구청은 이런 사전 경고들을 사실상 묵살(의견 등을 듣고도 못 들은 척함)했다.

[2] 참사 당일에도 여러 차례 위험을 알리는 징후(겉으로 나타나는 낌새)가 있었지만 현장 대응은 허점투성이(허술한 점이 매우 많은 상태)였다. 소방에 첫 신고가 접수되기 4시간 전인 지난달 29일 오후 6시 34분경 경찰에 첫 112 신고가 접수됐다. “해밀톤호텔 골목에 사람들이 오르내리는데 너무 불안하다. 압사당할 것 같다. 인파가 너무 많은데 통제해 주셔야 할 것 같다” 등 구체적인 장소와 상황까지 정확하게 전달하는 내용이었다. 경찰은 “압사, 밀려서 넘어지고 큰 사고가 날 것 같다는 거죠”라고 되묻기까지 했다. 그날 밤에만 압사라는 단어가 9번 언급되는 등 오후 6시 이후 79건의 112 신고가 접수됐는데도 무슨 일인지 경찰은 사고를 방지(어떤 일이 일어나지 못하게 막음)하기에 충분한 인원을 투입하지 않았다.

[3] 윤희근 경찰청장은 어제 “사고 발생 직전에 현장의 심각성을 알리는 112 신고가 다수 있었는데, 112 신고를 처리하는 현장의 대응은 미흡(만족스럽지 않음)했다”며 사과했다. 112 신고가 아니었더라도 현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 경찰이나 구청은 얼마든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 경찰과 구청이 협의해 좀 더 일찍 참사 현장을 통제(제한하거나 제약함)했다면 사정이 달라질 수 있었을 것이다.

[4] 핼러윈 이벤트처럼 주최(행사나 모임을 기획해 엶) 측이 없는 행사의 안전 관리에 대한 제도적 정비를 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내버려 둠)한 것도 문제다. 세월호 참사 이듬해인 2015년 경찰은 안전 사각지대(관심이나 영향이 미치지 못하는 구역)로 불리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이는 대규모 행사의 대응 매뉴얼(내용이나 사용법 등을 설명한 글)에 대한 연구 용역(생산과 소비에 필요한 노무를 제공하는 일)을 외부 기관에 의뢰했다. 당시 보고서는 경찰이 다양한 행사에 개입할 수 있는 규정이 필요하고, 유관 기관별 역할을 매뉴얼로 구체적으로 나눠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사고 발생 위험성을 알고도 7년 동안 제도 정비에 손을 놓고 있었다.

[5] ㉠경찰은 뒤늦게 대규모 인원으로 특별수사본부와 특별감찰기구를 구성해 수사와 내부 감찰(감독하여 살핌)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길게는 참사 전 7년부터, 짧게는 4시간 전의 사전 경고가 번번이 무시된 경위(일이 진행된 과정)와 현장 출동이 늦어진 이유 등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 참사의 문제점이 정확히 파악돼야 제대로 된 재발 방지책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동아일보 11월 2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지단
한미약품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행본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