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재난 안 되게
  • 김재성 기자
  • 2022-08-11 13:33: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8일 오후 내린 집중 호우로 서울 서초구 인근 교차로에 차량들이 침수돼 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1] 서울·경기·인천·강원 지역에서 8일과 9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서울에서는 연평균 강수량의 30%를 웃도는 451.0mm(9일 오후 2시 기준)의 비가 내렸다. 8일 서울 일일 강수량은 1907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115년 만에 최고치였다. 시간당 최대 141.5mm에 이르는 비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서울 도림천과 중랑천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발생했다. 도심이 마비됨에 따라 시민들은 출퇴근길 교통대란을 겪어야 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인천·강원의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지하철 일부 구간은 운행이 중단됐다. 안타까운 인명 피해도 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각 지역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틀간 12명이 사망했다.


[2] 2010년 광화문광장 침수(물에 잠김), 2011년 *우면산 산사태를 겪은 서울시는 2023년까지 상습침수지역(침수가 잦은 지역) 34곳에 1조5300억여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에 따라 방재(재해를 막음)시설을 정비해왔다. 하수도, 펌프관 등의 기준을 시간당 강우량 95mm 이상 강도를 견딜 수 있도록 대폭 올린 것이다. 이번에 피해가 컸던 서울 강남역 일대는 이 작업이 마무리되지 못했다고 한다.


[3] 하지만 기존 계획에 따라 방재시설을 완비한다고 하더라도 이번처럼 처리할 수 있는 용량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경우에는 대응이 어려워진다. 국립기상과학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가 지금처럼 탄소를 배출한다면 2060년까지 최대 3.3도까지 평균 기온이 상승한다. ㉠강수일수는 줄어들지만 강수량은 3.8% 늘어난다. 방재시설을 무한정 늘릴 수는 없겠지만 기후변화를 고려해서 방재능력을 추가로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4] 이번 폭우가 보여주듯 이상기후에 따른 피해는 취약계층에 집중될 가능성이 크다. 8일 서울 관악구 반지하 주택에 물이 차 40대 발달장애 여성과 그의 여동생, 조카가 사망했고, 서울 동작구 반지하 주택에서도 50대 여성이 숨졌다. 열악한 주거 환경에다가 장애로 인해 대피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대피조차 어려운 취약계층에 날씨를 정확히 알리고 미리 안전한 곳으로 이동을 돕는 시스템부터 제대로 구축돼야 한다.


[5] 올해 유럽은 폭염, 미국은 폭우에 시달리는 등 이상기후가 일상화된다는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일 수는 없을 것이다. 이상기후에 대응하는 방재시설 개선, 취약계층 보호와 함께 근본적으로 기후 변화를 늦추기 위한 사회 전반의 노력도 병행(둘 이상의 일을 한꺼번에 행함)돼야 할 것이다.


동아일보 8월 10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