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새우껍질 입자 넣은 시멘트가 더 단단하다고?
  • 권세희 기자
  • 2022-08-08 14:29: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연구진이 새우껍질 입자를 넣은 시멘트를 실험하고 있는 모습. 미국 워싱턴주립대 제공


새우들의 모습. 위키피디아 제공

새우껍질의 입자를 시멘트 반죽에 넣어 시멘트의 강도(단단하고 센 정도)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미국 워싱턴주립대와 퍼시픽 노스웨스트 국립연구소 등 국제 연구진은 버려진 새우껍질의 입자를 활용해 시멘트의 강도를 40% 이상 높이는 기술을 최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시멘트 앤드 콘트리트 컴포지트’에 실렸다.

연구진에 따르면 새우껍질에 포함된 물질인 ‘키틴’이 큰 역할을 했다. 사람의 머리카락 굵기보다 약 1000배 작은 키틴은 새우와 바닷가재 등의 껍질의 20~30%를 차지하는 물질. 이 키틴을 작게 쪼갠 입자를 시멘트에 넣으면 시멘트 입자의 특성을 바꾸게 돼 강도가 높아진다는 것. 기존의 시멘트보다 적은 양을 사용하고도 단단한 시멘트를 만들 수 있어 시멘트의 사용량 역시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시멘트 생산은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전 세계 온실가스(지구 대기를 오염시켜 온실 효과를 일으키는 가스) 배출량 중 시멘트 생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5%에 달할 정도.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해 적은 양으로도 단단한 시멘트를 만들 수 있다면 시멘트의 생산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기에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시멘트 생산량을 줄이는 것은 물론 새우껍질과 같은 해양 폐기물을 재사용할 수 있기에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