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한자뉴스] 기상청 "탄소배출 지속되면 21세기말 대기정체 최대 41일로 늘어"
  • 옥송이 기자
  • 2022-05-02 15:00: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난 1월 서울 서초구 도심이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고농도(어떤 물체에 들어 있는 성분의 비율이 높음)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대기정체가 21세기 말에는 현재보다 최대 58% 증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기정체는 空氣를 이동·확산하는 바람이 미약한 상태를 의미한다.


기상청은 탄소배출 양에 따른 우리나라의 미래 대기정체 전망을 분석했다고 1일 밝혔다. 현재(1995∼2014년) 겨울∼봄철 대기정체 일수는 평균 26.2일이지만 지금과 같은 수준 혹은 이보다 많은 탄소배출을 지속한다면 21세기 후반부인 2081∼2100년에는 대기정체 발생일이 39.5∼41.5일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탄소배출을 서서히 줄인다면 21세기 후반기 대기정체 일수는 평균 35.3일로 현재보다 약 9.1일 늘어난다.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하고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경우 대기정체 일수는 평균 28.1일로 현재보다 약 1.9일 증가하는 데 그친다.


탄소배출은 대기 중 미세먼지가 오래 유지되는 대기정체 지속 일수에 영향을 미친다. 현재는 대기정체가 발생하면 평균 약 2.2일 지속되지만 지금과 비슷하거나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면 21세기 후반기에는 대기정체 지속 기간이 2.7∼2.8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동아 옥송이 기자 ocksong@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미양행 경제킹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