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50년 전 달에서 찍은 사진, 화질 높여 다시 선보여
  • 권세희 기자
  • 2022-04-28 13:59: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아폴로 16호에 탑승했던 우주비행사 존 영이 달 위에 서 있는 모습. NASA 제공


지구가 달의 지평선 위로 떠오르고 있는 모습

우주복을 입은 우주비행사가 달에 발을 딛고 서 있다. 달 탐사 현장의 생생함이 느껴지는 이 사진은 1972년 달에 착륙한 아폴로 16호의 우주비행사들이 찍은 달의 사진을 리마스터링한 것이다. 리마스터링은 이전에 존재하던 기록본의 화질 등을 향상시키는 작업을 뜻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은 아폴로 16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해 과거 달에서 찍은 사진을 리마스터링한 사진을 공개한다고 최근 밝혔다. 아폴로 16호는 NASA의 달 착륙 프로젝트인 아폴로 계획에 의해 발사된 유인우주선으로 1972년 4월 21일 달에 착륙했다. 이 우주선에는 우주비행사 존 영, 찰스 듀크, 토마스 매팅리가 탑승했다.

NASA가 공개한 사진에는 탐사를 하던 당시 거친 달의 지평선(편평한 대지의 끝과 하늘이 맞닿아 경계를 이루는 선) 위로 푸른 지구가 떠오르는 사진, 월면(달의 표면)에 놓인 우주비행사들의 가족사진, 존 영의 ‘거대한 도약’ 등 달 착륙의 상징적인 이미지들이 포함됐다. 50년 전 촬영해 화질이 떨어지는 사진들을 현대의 기술로 수정해 달의 모습을 보다 면밀히 살필 수 있게 된 것.

찰스 듀크는 리마스터링된 사진에 대해 “사진들이 매우 선명하고 현실적이라 사진을 보면 마치 달에 있는 느낌이 든다”면서 “내가 달에 갔었던 것은 여전히 생생한 기억”이라고 평했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B금융그룹 캠페인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