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감천문화마을의 역사에 ‘풍덩’
  • 권세희 기자
  • 2022-02-17 15:25: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감천문화마을에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구효주 기자

최근 부산에 있는 ‘감천문화마을’에 다녀왔다. 감천문화마을은 한국전쟁 당시 부산으로 피난 온 피란민(난리를 피하여 가는 이들)들이 거주하던 계단식 소규모 마을이다. 산자락을 따라 판잣집들이 자리 잡았던 이 마을은 2009년 지역 예술가와 주민, 행정들이 함께 나서 만든 곳이다.

감천문화마을은 아름다운 벽화를 볼 수 있어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부산의 관광 명소 중 하나다. 안내소에서 스탬프 지도를 구매할 수 있는데, 이 지도를 따라 가면 마을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이 가능한 포토존, 조각품 등 다양한 볼거리를 구경할 수 있다.

특히 이곳에는 옛 피난민들의 고된 삶이 엿보이는 흔적이 남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인상 깊었던 곳은 ‘별 보러 가는 계단’. 148개의 계단으로 이뤄진 이 계단은 이름만 들었을 때는 낭만적인 곳이라 생각했지만 역사를 살펴보니 사뭇 달랐다. 전쟁 이후 이곳에 살던 이들이 무거운 짐을 들고 가파른 계단을 오르다 뒤를 돌아보면 현기증이 난다고 해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이곳에 방문할 때 피란민들의 아픈 역사를 생각하며 관광해보는 것은 어떨까.

▶글 사진 경기 수원시 신풍초 3 구효주 기자​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미양행 경제킹
독해킹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