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중세 기사들이 탔던 말, 현재 조랑말 크기와 비슷
  • 권세희 기자
  • 2022-01-13 13:21: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연구진이 말의 뼈를 살펴보고 있다. BBC 홈페이지 캡처

중세 기사(말을 탄 무사)들이 전쟁에서 탔던 말이 현재의 조랑말과 크기가 비슷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세를 배경으로 하는 전쟁 영화에서 병사들이 타는 말은 성인의 키를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묘사되지만 실제는 달랐던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은 영국 엑서터대 연구진이 중세 영국 전쟁에서 쓰인 군마(군대에서 쓰는 말)의 평균 키가 144㎝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는 오늘날 조랑말과 거의 비슷한 크기다.

연구진은 4∼17세기에 살았던 말 2000여 마리의 유해를 분석하고 이 시대를 나타내는 여러 문헌을 참고해 말의 크기를 추정했다. 연구결과 13∼14세기에는 왕실의 말도 153㎝를 넘는 경우가 드물었으며 노르만 왕조(1066년에 노르망디 공 윌리엄 1세가 영국을 정복하고 세운 왕조) 때의 가장 큰 말 역시 비슷한 크기에 그쳤다. 오늘날 흔히 보는 커다란 말이 일상화된 것은 중세 이후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중세 군마는 놀랍도록 작았다. 영화나 드라마에 나오는 큰 크기의 군마는 사실 몇 마리 없었을 것”이라면서 “다만 말의 크기가 중세의 기사들에게 중시되는 요소는 아니었을 수 있다. 장거리 공격과 장비를 수송하는 등의 임무를 위해 작은 말이 필요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농사에 사용된 말과 달리 전쟁 등에 사용된 말은 제대로 매장된 경우가 드물어 유적 조사, 말 갑옷과 유전자 분석 등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