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한자뉴스] 어린이보호구역 70%에 교통단속카메라 없어
  • 조윤진 기자
  • 2021-10-20 13:26:4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의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어린이保護구역 약 70%에 무인 교통단속카메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保護구역을 지나는 차량 상당수가 제한속도인 시속 30㎞를 위반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운전을 유도하기 위한 카메라 설치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이 올해 5월 13일∼7월 19일 초등학교 또는 어린이집까지 가는 통학로에 있는 어린이保護구역 29개 지점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0개 지점에 무인 교통단속카메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무인 교통단속카메라가 미설치된 20개 중 19개 지점에는 방범용 등 다목적 무인 카메라만 설치돼 있었다.

조사 시점에 해당 지점을 주행한 차량 480대 중 20.4%인 98대는 제한속도인 시속 30㎞를 지키지 않았다.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 9개 지점을 통과한 차량 90대 중에서는 94.4%가 일시정지 없이 횡단보도를 지나갔다.

어린이保護구역 인근 통학로에 대한 안전관리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어린이집 주변 주거단지의 주출입구 16개 지점을 조사한 결과 횡단보도, 신호등, 미끄럼 방지시설 등의 설치율이 어린이保護구역에 비해 최대 80%까지 낮아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았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무인 교통단속카메라는 규정 속도위반 차량을 적발할 수도 있지만 운전자가 안전운전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효과도 있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교육부에 어린이保護구역 내 무인 교통단속카메라 설치 확대 및 단속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조윤진 기자 koala6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