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18일부터 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사적 모임 가능
  • 조윤진 기자
  • 2021-10-17 13:13:5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한산한 거리의 모습. 수원=뉴시스


서울 서초구의 한 식당에서 시민들이 거리를 유지한 채 식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오늘부터 수도권 내 사적 모임이 8명까지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2주간 시행된다.

정부는 현행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단계는 유지하되, 복잡한 사적 모임 기준을 단순화하고 접종 완료자에게는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31일까지 시행한다.

그동안에는 수도권 식당 및 카페에서 오후 6시 이전까지 접종 완료자 2명을 포함해 최대 6명, 오후 6시 이후엔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6명만 모일 수 있었다. 식당이나 카페가 아닌 다중이용시설에서는 기본적으로 오후 6시 이전은 4명, 이후엔 2명까지만 모임이 가능했다.

오늘부터는 수도권 지역에서 장소와 시간에 관계없이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와 함께라면 최대 8명이 모일 수 있다. 비수도권 지역에선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식당 및 카페의 영업시간은 현재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되지만, 새 조정안에 따라 비수도권 지역은 밤 12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수도권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도 밤 12시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결혼식은 음식 제공 여부와 상관없이 최대 250명까지 초대할 수 있게 됐다. 기본 인원 49명에 접종 완료자로만 201명이 추가로 참석할 수 있다.

수도권 지역 종교시설의 경우 99명 이하로만 모일 수 있던 기존의 기준은 해제된다. 전체 수용인원의 10%까지, 또는 접종 완료자들로만 구성하면 20%까지 모여 종교 활동을 할 수 있다. 3단계 지역 종교시설에선 전체 수용 인원의 20%, 접종 완료자들만 모일 때는 30%까지 가능하다.

그동안 무관중으로 진행되던 수도권 스포츠 경기도 관중이 입장할 수 있다. 다만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만 프로야구와 배구, 농구, 축구 등 경기를 직접 관람할 수 있다. 접종 완료자로만 관람객을 구성하면 실내는 수용 인원의 20%까지, 실외는 수용인원의 30%까지 허용된다.​

▶어린이동아 조윤진 기자 koala6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