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외로운 범고래, 수족관에서 스스로 머리를 ‘쿵쿵’
  • 권세희 기자
  • 2021-09-13 15:57:4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범고래 키스카가 수족관 벽에 스스로 몸을 들이받고 있는 모습. 트위터 캡처

캐나다의 한 해양공원 수족관에서 한 범고래가 수족관 벽에 스스로 머리를 들이받으며 자해(스스로 해를 입힘)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주 나이아가라 폭포 해양공원에서 범고래 키스카가 수족관 벽에 머리를 부딪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최근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키스카는 수차례에 걸쳐 수족관 벽에 자신의 몸을 들이받는다.

이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한 필 데머스는 키스카가 살고 있는 해양공원에서 근무했으며 범고래 등 해양 동물이 처한 실태를 고발해왔다. 필 데머스는 “해양공원에서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범고래 키스카가 벽에 머리를 부딪치는 것을 관찰했다. 키스카는 1979년 아이슬란드 해안에서 포획(짐승이나 물고기를 잡음)돼 해양공원에서 생활했으며 2011년부터는 다른 해양 동물 없이 홀로 수조에서 생활하고 있다”면서 “키스카는 곤경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키스카와 함께 생활하던 범고래는 2011년 다른 해양공원으로 옮겨졌으며 키스카가 낳은 새끼 고래들도 모두 생을 마감해 홀로 남은 것. 범고래는 본래 사회적인 동물이지만 다른 범고래 없이 수족관에 홀로 방치된 키스카를 두고 동물 보호가들은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고래’라는 수식을 붙이기도 했다.

키스카의 자해 행위를 두고 고래 보호 활동가들은 “야생에서 잡힌 범고래를 약 40년 동안 인공적인 환경에서 억류(억지로 머무르게 함)해 나타나는 스트레스의 결과”라면서 “키스카가 보여주는 반복적인 행동은 수족관에서 외롭게 수년간 지내는 다른 범고래에게도 나타나는 현상이다. 스트레스는 범고래의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권세희 기자 ksh0710@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