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백신 오접종 막을 대책 급하다
  • 장진희 기자
  • 2021-08-08 15:45:3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
워집니다.

서울 동작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7월 경기 부천시 부천체육관에서 고3 학생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1]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8월 말∼9월 초에 집중되면서 일선(맨 앞장) 의료기관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60, 70대의 2차 접종과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맞은 50대의 2차 접종, 40대 이하 1차 접종까지 몰리기 때문이다. 각 병원의 업무 부담이 가중(심해지게 함)되는 데다 세 종류의 백신을 접종자에 따라 투여(약을 복용시키거나 주사함)하는 다중(많은 사람) 접종이 이뤄지게 되면서 잘못 접종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2] 각 병원에서는 백신을 접종하기 전 예진(미리 간단하게 진찰함)을 해야 하고 다른 질병으로 찾아오는 환자들도 진료해야 해서 하루에 접종할 수 있는 인원에 한계가 있다. 방역 당국은 1차 접종 때는 의사 1명이 하루에 예진할 수 있는 최대 인원을 100명으로 정했다가 2차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150명으로 늘렸다. ㉠의료진으로선 업무가 50% 늘어난 것이다.

[3] 더욱이 서울의 한 병원에서는 이달 23일 하루 예약자가 175명에 달하는 등 초과 예약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 ‘대규모 2차 접종까진 시간적 여유가 있다’는 이유로 방역 당국이 최대 인원을 넘기더라도 일단 예약이 가능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번 주중 조정할 방침이라고 하지만 일선 병원에서는 ‘무리한 스케줄에 오접종 우려(걱정)가 크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16일까지 이미 426건의 오접종 사례가 나왔는데, 각 병원에서 각기 다른 백신을 대규모로 접종하는 것은 처음이어서 실수가 속출(잇따라 나옴)할 수 있다.

[4] 정량(일정하게 정해진 분량)보다 많거나 적은 양의 백신을 투여하거나 접종자에게 맞지 않는 종류의 백신을 접종하면 효과가 낮아질 수 있고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도 배제(물리쳐 제외함)할 수 없다. 이는 백신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낮아지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델타 변이 확산 속에 4차 유행이 계속되고 있어 접종의 속도를 높이는 게 중요한 시점이지만 안전을 등한시(소홀하게 보아 넘김)할 수는 없다. 각 병원에 과부하(일이 너무 많은 상태)가 걸리지 않도록 예약 시스템을 신속히 정비하는 게 접종의 안전성을 높이는 길이다.

동아일보 8월 5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