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둘도 없는 친구 된 강아지와 까치
  • 김재성 기자
  • 2021-05-05 11:24:3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호주에 사는 한 반려견 ‘페기’와 까치가 꼭 붙어 있는 모습.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호주 퀸즐랜드의 한 가정집에 사는 반려견이 길에 쓰러져 있던 까치를 발견하고 구조해주면서 강아지와 까치가 둘도 없는 親舊가 된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의 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강아지 ‘페기’는 지난해 9월, 자신의 주인 줄리엣과 산책을 하던 중 상처를 입고 길에 쓰러져 있던 까치 한 마리를 발견하고 줄리엣에게 재빨리 알렸다. 줄리엣은 지역 야생동물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해 상처 입은 까치를 치료했고, 까치는 일주일 만에 회복했다. 줄리엣은 까치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방사(놓아 줌)하려고 했지만, 까치는 집을 떠나지 않았다. 자신을 구해진 페기에게 딱 붙어 떨어지지 않으려 한 것. 페기 역시 그런 까치를 내치지 않으면서 둘은 손을 꼭 잡고 잠을 청하는 한편 나란히 앉아 창밖을 내다보는 등 우정을 나누고 있다.


심지어 페기는 임신한 경험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모유(어미의 젖)를 만들어 까치에게 먹이고 있다고. 페기의 상태를 본 수의사는 “페기가 까치를 자신의 새끼로 여겨 강아지를 키우듯 모유를 만들고 있다”는 진단을 내렸다. 


반려견의 주인 줄리엣은 “그들만의 언어로 소통하며 둘은 엄마와 아기처럼 내내 붙어있다. 둘 사이가 앞으로도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Sunjinnoh1   2021-05-09

      호주에서 한 반려견이 길에 쓰러져 있던 까치를 구조해주면서 강아지와 까치가 둘도 없는 친구가 되어 지내고 있다고 하니, 마치 동화를 보는 것처럼 재미있고 훈훈해집니다. 다같이 따뜻한 마음으로 서루 위로하고 돕는 사회를 기대해봅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