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7마리, 낙동강에서 부화
  • 김재성 기자
  • 2021-05-03 17:37:4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둥지에서 부화 중인 흰목물떼새 새끼의 모습. 환경부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흰목물떼새의 새끼 7마리가 경남 합천 낙동강 합천창녕보(보는 하천의 수량을 조절하기 위한 저수시설) 상류에 조성된 모래톱에서 최근 孵化했다. 모래톱은 하천의 물 흐름에 의해 자연스레 형성되는 지형으로 수량을 조절하고, 수질을 정화하며 생물에게는 서식ㆍ번식 공간을 제공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곳이다.


환경부는 “합천창녕보의 수위(물의 높이) 조절에 앞서 이곳 일대의 생태계를 지난달 조사했는데, 보 상류 구간에서 흰목물떼새가 번식 중인 것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흰목물떼새는 하천 변에 조성된 모래톱이나 자갈밭에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하천이 개발되고 모래톱이 감소하면서 그 수가 점점 줄어들어 국제적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흰목물떼새는 약 1만 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5월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 구간에서 번식 중인 흰목물떼새 성조(다 자란 새) 4마리와 둥지 2곳이 조사된 바 있는데, 지난달에도 알과 새끼를 품고 있는 어미새 등 5마리의 성조와 둥지가 발견된 것. 환경부는 “멸종위기종뿐 아니라 강변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다양한 생물을 고려해 보를 개방하고 있다”면서 “보 개방 후 강변에서 먹이활동과 번식을 하는 물떼새가 살아가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다”고 밝혔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Sunjinnoh1   2021-05-09

      기사에 나와 있는 것처럼, 모래톱은 물 흐름에 의해 자연스레 형성되는 지형으로 수량을 조절하고, 수질을 정화하며 생물에게는 서식ㆍ번식 공간을 제공하는 소중한 자연 환경입니다. 우리 주변의 자연 환경들을 보전하고 지켜나가도록 모두 힘을 모아야할 것입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