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어서와 남극펭귄, 한국은 처음이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1-02-01 11:18:0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국립생태원에서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강의를 듣고 있는 변희주 동아어린이기자

최근 국립생태원에서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강의 ‘교육 강사와 함께하는 생태이야기’에 참여했다. 교육내용은 남극의 자연환경과 젠투펭귄의 생태를 이해하는 것이다. 국립생태원은 과거 일본 나고야 항 수족관에서 남극펭귄인 젠투펭귄 6마리(수컷 4마리, 암컷 2마리)를 데려와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극지관에서 키우고 있다. 젠투펭귄은 빗자루처럼 생긴 꼬리를 가졌는데 펭귄 중 가장 긴 꼬리로 꼽힐 정도로 길어서 바닥을 쓸며 다닌다. 이 꼬리 부분에서 나오는 기름을 온 몸에 발라 추위를 이겨낸다. 국립생태원은 펭귄의 생체리듬을 맞추기 위해 남극과 비슷한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최근 지구온난화로 펭귄이 병을 앓고 살 곳을 잃어가고 있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핫팩 대신 내복과 장갑을 사용하고 일회용 마스크를 버릴 때 끈을 따로 분리배출 하는 등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글 사진 서울 송파구 서울잠실초 6 변희주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