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줌으로 학교 갑니다
  • 이채린 기자
  • 2021-01-10 17:28:3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줌으로 학교 갑니다

Q&A 배경지식
화상 회의, 채팅 등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카메라만 있으면 내 모습을 참가자들과 화면에서 공유하며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점이 특징이지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재택근무와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가 늘어나면서 주목 받고 있어요. 그러나 줌이 해킹에 취약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 각국에서 줌을 쓰지 말자는 ‘줌 퇴출 운동’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원격수업 
원년’을 보낸 이 땅의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는 위로의 박수를 받을 만하다. 부모가 허둥지둥 마련해준 디지털 도구 앞에 앉은 학생들은 친구들 이름을 익히기도 전에 낯선 *‘줌’부터 접했다. 엄마들은 돌아서면 밥하고 돌아서면 밥하느라 지쳤고, 교사들은 매번 등교 일정이 바뀌어 수업 준비에 애를 먹었다.

초등학교 1학년은 코로나 직격탄(직접적으로 치명적인 피해를 주거나 타격을 가하는 일)을 맞았다. 한 공립 초등학교 1학년은 입학식도 못 한 채 홀수 반 짝수 반, 그것도 홀수 번 짝수 번으로 나뉘어 등교하느라 1학기엔 고작 열흘 남짓, 2학기엔 한 달 반 정도 등교를 했다. 학교에서 내내 마스크를 쓰고 옆자리 친구와 대화도 하면 안 됐다. 마스크 교육을 하도 잘 받아 친구네 놀러 가서도 마스크를 절대 벗지 않는다는 아이, 선생님 몰래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몇 마디 나눴다고 기뻐하는 아이…. 코로나 학교 풍경이었다.

코로나 직후부터 발 빠르게 줌 수업을 한 학교와 교사도 있지만, 디지털 습득이 어려운 교사들은 2학기가 돼서야 줌을 활용했다. 줌은 각 교사의 수업 역량을 낱낱이 드러내며 학력 격차를 초래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해 7월 서울시내 교사 13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 따르면 교사 10명 중 8.4명이 “원격수업으로 학력 격차가 벌어졌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9명은 “대면수업이 (원격보다) 낫다”고 했다. 준비가 전혀 안 됐다는 얘기다. 아이의 줌 수업을 돌봐주지 못하는 맞벌이 부모들의 마음은 까맣게 탄다.

4일 동아일보 새해특집 ‘코로나 사피엔스―학교가 달라진다’는 교실 대신 줌으로 등교하는 요즘 학생들을 ‘줌 세대’로 명명(이름을 붙임)하면서 그들의 소외감에 각별한 관심을 촉구했다. 오랫동안 ‘학교는 곧 교실’이었다. 하얀 실내화, 칠판과 급훈 액자, 그림과 화분이 있는…. 줌 세대는 교실이란 공간을 코로나에 빼앗겼다. 이래서는 학교에 대한 소속감과 친밀감을 갖기 어렵다. 아이들의 대인관계도 걱정이 된다. 교사가 학생 각자의 수준에 맞는 맞춤 교육과 마음 살핌에 힘을 쏟아야 하는 이유다.

학교는 달라지고 있다. 줌 세대가 배우는 방식, 세상과 연결돼 소통하는 방식도 빠르게 바뀌고 있다. 위기를 기회 삼아 이참에 학교를 다시 들여다보고 교육의 체질을 바꾸어야 한다. 교사는 지루한 강의를 잊어라. 학생들이 자기주도형으로 즐겁게 참여하는 수업 방식, 창의력을 측정할 수 있는 평가 방식을 찾아라. 코로나는 배움과 학교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학교와 교사를 무한경쟁의 시대로 이끌었다. 열린 공교육의 판도라 상자 속엔 희망이 남아 있다.

학교는 달라지고 있다. 줌 세대가 배우는 방식, 세상과 연결돼 소통하는 방식도 빠르게 바뀌고 있다. 위기를 기회 삼아 이참에 학교를 다시 들여다보고 교육의 체질을 바꾸어야 한다. 교사는 지루한 강의를 잊어라. 학생들이 자기주도형으로 즐겁게 참여하는 수업 방식, 창의력을 측정할 수 있는 평가 방식을 찾아라. 코로나는 배움과 학교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학교와 교사를 무한경쟁의 시대로 이끌었다. 열린 공교육의 판도라 상자 속엔 희망이 남아 있다.

동아일보 1월 5일 자 김선미 논설위원 칼럼 정리




서울의 한 초등학교(위)와 고등학교에서 원격 수업을 하는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어린이동아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