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통통한 새우를 한입에 쏙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0-11-09 14:28: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인천 영종도에서 신다연 동아어린이기자가 맛본 대하 구이


최근 제철을 맞은 대하를 먹기 위해 인천 영종도에 갔다.

대하의 제철은 매년 9∼12월로 이 시기에는 새우의 몸집이 가장 크고 통통하다고 한다.

이날 새우를 먹은 한 시민은 “새우 살이 통통해서 너무 맛있었다”며 “새우머리 튀김도 바삭바삭해서 별미다. 내년에도 다시 오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영종도가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주말에 찾는 사람들이 많았다. 차가 많이 막혀서 경기 김포시에서 영종도까지만 1시간이 걸렸다.

방문하려는 사람에게 참고가 되길 바란다.

▶글 사진 경기 김포시 신곡초 3 신다연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 어동1
    • natebest   2020-11-10

      나는 해산물을 엄청 좋아한다. 서해쪽 바다에 놀러가서 먹은 해산물들과 새우 맛을 잊기 힘들다. 껍질까서 몸만 먹어도 맛있고 머리는 버터구이 해서 먹어도 맛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내가 좋아하는 간장게장만 못하다. 간장게장 가격이 조금 싸져서 맘껏 먹고싶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