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반 고흐 그림 실제 배경, 130년 만에 밝혀져
  • 장진희 기자
  • 2020-07-30 11:45:1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905년경 사진 엽서와 그림 ‘나무뿌리들’에 나오는 부분을 합성한 장면. BBC 홈페이지 캡처


네덜란드 출신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그린 ‘나무뿌리들(1890)’의 실제 배경지가 130년 만에 발견돼 화제다.

프랑스 매체 프랑스24에 따르면 반 고흐 연구소가 ‘고흐 마을’로 알려진 프랑스 파리 인근 오베르쉬르우아즈에서 ‘나무뿌리들’이라는 작품에 나오는 나무가 발견됐다고 최근 밝혔다. ‘나무뿌리들’의 배경은 고흐가 숨지기 전 약 70일간 머문 ‘라부 여관’에서 불과 150m 떨어진 곳에 위치했다.


판더르페인 박사가 오베르쉬르우아즈의 실제 장소를 방문한 모습. 프랑스24 홈페이지 캡처

이번 발견은 반 고흐 연구소 소속 미술사학자인 바우터르 판더르페인 박사에 의해 이뤄졌다. 지난 3월 프랑스에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지자 그는 동부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자택에 머물렀다. 우연히 책상 위 엽서를 보던 중 1905년경 오베르쉬르우아즈의 도비니 거리 37번지의 사진을 담은 엽서 속 산비탈과 나무들이 고흐의 ‘나무뿌리들’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나무뿌리들’ 원본을 소장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에 이 사실을 전달했고, 연구원들이 그림과 엽서, 실제 산비탈을 비교해 “엽서 속 사진과 그림 ‘나무뿌리들’이 매우 유사하다”는 결론을 냈다. 판더르페인 박사도 지난 5월 엽서 속 장소를 찾아 검증을 마쳤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