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코로나19가 쌓는 일회용품 쓰레기 산
  • 최유란 기자
  • 2020-07-05 14:09:0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최근 서울 송파구 송파자원순환공원에 코로나19로 늘어난 쓰레기가 잔뜩 쌓여있는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국내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기 시작한 2월 이후 전국에서 새로 확인된 ‘쓰레기 산’이 4곳(1만6620t)에 이른다고 환경부가 최근 국회에 보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비대면(서로 얼굴을 마주 보고 대하지 않음) 경제가 활성화되면서 배달 포장재와 일회용품 쓰레기가 크게 늘었지만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여건이 나빠져 무단 투기한 폐기물이 쌓인 탓이다.

코로나19는 재활용품 처리업체들의 부담을 늘리고 있다. 언택트(Untact·비대면) 소비 증가로 택배 포장재와 음식배달용 플라스틱 용기 등 재활용 물량이 크게 늘었지만 이를 재가공하는 해외공장들이 코로나19로 문을 닫아 처리할 길이 막막해졌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재활용 플라스틱 대신 싼 원유를 가공하는 제조업체가 늘면서 재활용 업체들의 수익성도 나빠졌다. 쌓아둘 곳은 없고 돈도 안 되니 불법으로 치닫는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국내 쓰레기 문제는 한계점(능력이나 책임이 더이상 미치지 못하는 막다른 지점)이 머지않았다. 생활쓰레기를 묻을 매립(쓰레기나 폐기물을 모아서 파묻음)시설은 28% 정도밖에 처리 용량이 남지 않았고, 소각(불에 태워 없애 버림)시설은 님비 현상 심화로 2013년 502곳에서 2018년 380곳으로 오히려 수가 줄었다. 정부가 쓰레기 산을 소각해도 계속 생기는 배경에는 이런 구조적인 인프라(생산이나 생활의 기반을 형성하는 중요한 구조물) 부족 탓도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활용 쓰레기가 늘어나는 문제는 이제 피할 수 없는 발등의 불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온라인 쇼핑몰과 택배회사 등 관련 기업, 재활용업계 등이 머리를 맞대 쓰레기양을 줄이는 방안을 고민하지 않으면 중국의 수입 중단으로 일어난 ‘2018년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과 같은 비상상황이 또 생길 수 있다. 시민들은 플라스틱 용기에 묻은 음식물을 씻어 분리 배출하는 등 원활한 재활용에 도움이 되는 작은 일부터 실천해야 한다. 정부는 국제적인 갈등 요인으로 떠오른 쓰레기 처리 문제를 환경부와 지자체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국가 발전 전략 차원에서 범정부적(정부 기관 전체와 관련된)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동아일보 7월 1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