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중국의 마이너스 성장
  • 장진희 기자
  • 2020-04-21 14:47:5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동아일보 사설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쓴 ‘눈높이 사설’이 월, 수, 금 실립니다. 사설 속 배경지식을 익히고 핵심 내용을 문단별로 정리하다보면 논리력과 독해력이 키워집니다.


최근 중국의 한 공장에서 적외선 온도계를 제조하고 있다. 톈진=신화통신뉴시스

[1] 최근 선진국들의 의료장비 대란(크게 어지러움)은 중국이 ‘세계의 공장’이라는 사실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독일과 프랑스는 중국에서 수입하던 마스크를 미국이 중간에 가로챘다며 신경전을 벌였다. 코로나19 확진자가 78만 명(20일 기준)을 넘은 미국에선 소독제 등 모든 의료제품이 부족한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려놓은 대중(중국에 대한) 관세 때문에 수입이 힘들다는 비판이 거세다. 전 세계 마스크 고글 방호복 등의 40%가 중국에서 생산된다. 중국이 코로나19의 ‘발병 책임국’에서 ‘방역 지원국’으로 변신한 기막힌 이유다.

[2] 중국은 세계 경제성장의 기관차이기도 하다. 14억 명의 인구를 가진 거대 국가가 1978년 개혁개방 이후 40여 년 동안 매년 10% 안팎의 성장을 이루며 세계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미국과 유럽이 휘청거릴 때 세계 경제를 반등(떨어지다가 오름)시킨 힘도 중국이었다. 한국 역시 중국의 경제발전에 올라타 차·화·정(자동차 화학 정유)이 호황을 누렸고, 부유한 중국인들이 많아지면서 화장품 식품 의류 수출까지 늘었다.

[3] 고도성장을 하던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 1분기 성장률이 -6.8%로 추락했다. 중국의 마이너스 성장(실질 국민 총생산이 전년도에 비해 감소하는 현상)은 *문화대혁명 마지막 해인 1976년(-1.6%) 이후 44년 만에 처음이다. 올해는 세계 경제도 코로나 충격으로 인해 -3%로 역성장(규모나 세력이 줄어듦)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만간 1분기 성장률이 발표될 한국의 성적이 두렵다.

[4] 중국을 ‘외발 자전거 탄 코끼리’에 비유하는 사람들이 있다. 외발 자전거가 계속 굴러가지 않으면 쓰러지는 것처럼, 중국도 일정 수준 경제성장을 해야 사회 경제적 불만을 누르고 정치 안정을 꾀할 수 있다는 얘기다. 중국 정부는 2021년을 모든 국민이 풍족하게 사는 ‘샤오캉(小康) 사회(보통 사람도 부유하게 사는 사회)’를 실현하는 해로 선전해왔다. 이를 위해서는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10년 전의 두 배가 돼야 하고, 그러려면 올해 5.6% 이상은 성장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못하면 시진핑 주석의 리더십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

[5] 중국 경제에 대해 한편에서는 부실기업들이 쓰러지고 부동산 거품이 꺼질 것이라는 ‘위기론’이 나온다. 그러나 다수의 중국 전문가들은 코로나 이후 반등에 더 힘을 싣는다. 중국 정부는 경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최대한의 재정·금리 정책을 동원할 것이다. 4월 들어 외국인 투자자들이 중국 금융시장에 돌아오고 있다. 네슬레 사노피 월마트 등 다국적 식품 제약 소매업체들은 코로나 이후를 노리고 중국 투자를 늘리고 있다. 한국 기업들도 코로나 이후 달라질 중국 시장에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동아일보 4월 20일 자 신연수 논설위원 칼럼 정리

※오늘은 동아일보 오피니언 면에 실린 칼럼을 사설 대신 싣습니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