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민식이법 시행… 정부, 어린이보호구역 안전 강화
  • 김재성 기자
  • 2020-03-25 15:15:1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서울 성동구 옥정초등학교 앞 스쿨존에 설치된 ‘스마트 횡단보도’의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25일부터 본격 시행된 이른바 ‘민식이법’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교통안전 강화대책’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민식이법은 스쿨존 내 도로에 신호등과 무인단속장비 등의 설치 의무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정된 도로교통법으로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당시 9세 어린이 김민식 군이 차에 치여 숨진 사고 이후 마련된 법안이다.


정부의 이번 발표에 따르면 어린이가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는 ‘워킹 스쿨버스’(Walking-school bus) 프로그램이 적극 도입된다. 워킹 스쿨버스는 자원봉사자들이 통학 방향이 같은 어린이들을 모아 안전하게 등하교 할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상반기 서울·부산·인천 등 5개 시도 259개 학교에서 시행한 뒤 하반기에는 전국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스쿨존 횡단보도 앞에 설치돼 운전자가 어린이를 쉽게 인식하도록 돕는 ‘옐로카펫’(어린이 횡단보도 대기소) 등의 시설을 전국에 공통 적용할 수 있는 표준모델도 마련된다. 이밖에 등하교 시간 차량통행이 제한되는 지역도 늘어난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